건강보험 빅데이터 활용 민관 협력 체계 구축
상태바
건강보험 빅데이터 활용 민관 협력 체계 구축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9.1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국민 체감형 서비스 개발 위한 적극적 민관 협력 시작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 국민 체감형 서비스 개발을 위한 민관 협력의 첫걸음이 시작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지난 16일, 보건의료 산업 유관 협회 및 민간 기업과 간담회를 열고 국민건강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민 체감형 서비스 개발‧보급 및 보건의료 산업 지원‧협력 체계 구축을 다짐했다.

간담회에는 네이버헬스케어 나군호 소장‧차동철 센터장, 보건복지부 이은주 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 사무관, 생명보험협회 김홍중 수석상무, 손해보험협회 홍군호 부장,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승용 의료기기안전평가과장, 카카오헬스케어 황희 대표, 한국디지털헬스케어협회 배민철 국장,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상수 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엄승인 상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민간 기업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 연구‧개발을 위한 의약품‧의료기기‧치료재료, 디지털 헬스케어 등을 포함한 보건의료 서비스 개발 사업 계획 및 수요를 파악하고, 건강보험 빅데이터가 안전하게 활용될 수 있는 제공체계 및 지원방안 등이 논의됐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보유한 우수한 빅데이터 활용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심도있게 논의할 수 있는 협의체 구성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공단 강도태 이사장은 “보건의료 관련 민간 기업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데이터 기반 보건의료 서비스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며 “건강보험 빅데이터와 민간 기업의 혁신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해 국민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가 적시에 제공되고, 연구․개발 등 보건의료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