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 국내 허가 추진
상태바
일동제약,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 국내 허가 추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9.1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핑안시오노기홍콩과 1차 계약 체결...정부 협력 및 교섭 추진 권한 확보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16일, 핑안시오노기홍콩(대표 다츠모리 요시다)과 코로나19 치료제 신약후보물질인 ‘S-217622’의 한국 내 허가 추진을 위한 1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핑안시오노기홍콩(Ping An-Shionogi Hong Kong)은 홍콩 시오노기와 중국 핑안보험 자회사인 투툼재팬헬스케어(Tutum Japan Healthcare)가 2020년 설립한 합작회사로, 중국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자본 투자, 지식재산권 관리, 제품 공급 사업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계약에 따라 일동제약은 S-217622의 한국 내 허가를 위한 교섭 권리를 보유, 국내 사용에 필요한 승인 취득 및 정부 당국과의 협력 등을 독자적으로 추진한다. 또 S-217622의 국내 생산에 필요한 기술 이전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일동제약은 향후 상업화와 관련한 사항을 구체화하는 2차 계약을 추가로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217622는 1일 1회 5일간 복용하는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로, 3CL-프로테아제를 선택적으로 억제해 코로나19를 유발하는 SARS-CoV-2 바이러스의 증식을 막아준다. 지금까지 임상 결과, 우수한 바이러스 억제 효과와 안전성 및 내약성을 보이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임상 2/3상 시험 2b상 2차 종점에서 투약 및 경과 관찰 결과, 기침, 인후통, 콧물 및 코막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의 유의미한 개선을 확인했다. 또 같은 임상의 사후 분석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시 5가지 특징적 증상(발열, 기침, 인후통, 콧물 및 코막힘, 호흡곤란)에도 유사한 수준의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11월, 시오노기와 S-217622에 대한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 내 임상 등 개발 활동을 수행해왔다. 현재,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의 S-217622 2/3상 임상은 마무리 단계로, 시오노기와 일동제약은 신속한 사용 승인 취득을 위한 결과 도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