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헬스케어 레전드, 22-23 PBA 팀리그 '돌풍' 예고
상태바
휴온스 헬스케어 레전드, 22-23 PBA 팀리그 '돌풍' 예고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8.0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개막…김세연·오성욱·김봉철·팔라존·고상운·최혜미 선수 구성

휴온스(대표 송수영, 윤상배)의 프로당구팀 ‘휴온스 헬스케어 레전드’가 프로당구협회(PBA) 팀리그 개막전 출격을 알리며 돌풍을 예고했다.

휴온스는 오늘(5일)부터 11일까지 고양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리는 ‘2022-23 PBA 팀리그’에 참가한다. 올 시즌 팀리그는 5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총 6라운드의 정규리그를 거쳐 포스트시즌을 통해 챔피언이 결정된다.

휴온스 헬스케어 레전드는 ‘당구 여제’ 김세연과 ‘승부사’ 오성욱, ‘3쿠션 당구월드컵 챔피언’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을 비롯해 김봉철, 고상운, 최혜미 등 총 6명의 선수로 구성을 마쳤다.

팀원 모두 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으며, 구단 역시 지난해 팀리그 경험 노하우로 이번 리그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창단 시즌인 지난해 종합 5위로 리그를 마무리한 휴온스는 오성욱, 고상운 등을 영입하며 새로운 전력으로 상위권 진입을 노려보겠다는 각오다.

특히 주장 김세연과 새롭게 합류한 오성욱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세연은 월드챔피언십을 포함해 LPBA 투어에서 총 3차례 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달 개최한 하나카드 LPBA 챔피언십에서도 3위를 기록했다.

오성욱도 챔피언십 우승 이력을 가진 선수다. 지난 시즌 열린 월드 챔피언십에서 4강에 오르며 뛰어난 기량을 뽐냈으며, 순위에서도 21-22, 20-21시즌 각각 11위, 5위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새 멤버로 출격 준비를 마친 휴온스는 5일 오후 3시 30분 NH농협카드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팀리그에 돌입한다. 이어 △6일 오후 6시 웰컴저축은행 △7일 오전 11시 SK렌터카 △8일 오후 3시 TS샴푸-푸라닭 △9일 오후 3시 하나카드 △10일 오후 11시 블루원리조트 △11일 오후 6시30분 크라운해태와 경기한다.

한편, 휴온스는 '인류 건강을 위한 의학적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철학 아래 스포츠 산업 후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건강에 대한 철학과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당구단·골프단 운영을 비롯해 프로야구 후원, 장애인 스포츠선수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