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환자 전원 플랫폼, 골든타임 치료 사수
상태바
응급환자 전원 플랫폼, 골든타임 치료 사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8.0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응급실 과밀화 해소 '전원연계망' 서비스 운영
서울권역 응급환자 전원연계망 메인 페이지
서울권역 응급환자 전원연계망 메인 페이지

효율적인 응급환자 전원을 위해 작년 7월 개발된 ‘서울권역 응급환자 전원연계망’(이하 전원연계망)이 높은 사용률을 보이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진흥원에 따르면 서비스 개시 이래 지난달까지 ▲전원기관 검색 1090건 ▲전원 의뢰 987건 ▲전원 수용 297건이 전원연계망을 통해 이뤄졌다.

서울권역 대형병원은 응급실 과밀화 문제로 인해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에 한계가 있다. 2020년 응급실에 내원한 중증응급환자(중증외상·심정지·뇌혈관질환 등) 15만 여명 가운데 4.1%는 타 기관으로 전원해야 했다.

중증응급환자 전원은 환자를 적시에 치료할 수 있도록 신속해야 한다. 그러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기관을 의료진이 일일이 수소문하는 기존 전원 방식은 효율성이 낮았다.

이에 서울시 권역책임의료기관인 서울대병원은 응급실 과밀화 문제를 해소하고 중증응급환자의 치료·입원 지연 예방을 위해 전원연계망을 개발, 작년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했다.

전원연계망은 웹·모바일 기반 응급환자 전원연계 플랫폼으로, 서울지역 200여개 병원의 의료자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원기관 검색 ▲전원 의뢰 ▲전원 수용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10개 협력 의료기관이 이 서비스를 활발하게 활용 중이다.

홍기정 공공보건의료진흥원 총괄교수(응급의학과)는 “서울은 다른 지역에 비해 의료자원은 풍부하지만 심각한 응급실 과밀화로 인해 중증응급환자 치료가 지연되는 것이 큰 문제”라며 “전원연계망을 통해 서울권역 내 응급환자 전원 시스템이 구축된다면 과밀화 해소는 물론 중증응급환자들의 골든타임 내 치료도 원활히 이뤄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원연계망 서비스는 보건복지부·서울시 주관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에 따라 수행하는 ‘서울권역 응급환자 전원 네트워크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운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