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항생제 처방률, 20년간 절반으로 줄어
상태바
감기 항생제 처방률, 20년간 절반으로 줄어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7.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2021년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결과 공개...내년부터 항생제 내성관리

최근 20년 동안 감기 항생제 처방률이 절반으로 감소한 가운데 내년부터는 항생제 내성 관리 및 환자안전 강화를 위한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가 확대된다.

28일 공개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2021년(54차)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 결과에 따르면 2021년 감기 등 급성상기도감염의 항생제처방률은 35.14%로 2002년 73.33%에 비해 38.19%p 감소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상급종합병원 6.10%, 종합병원 24.73%, 병원 44.95%, 의원 34.49%로, 상급종합병원의 감소 폭이 가장 크고 병원의 감소 폭이 가장 적었다.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 평가결과는 56.95%로 ’16년 60.80% 대비 3.85%p 감소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상급종합병원 13.11%, 종합병원 38.04%, 병원 51.35%, 의원 57.92%로, 상급종합병원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주사제 처방률은 12.08%로 ’02년 38.62% 대비 26.54%p 감소했다. 상급종합병원 1.23%, 종합병원 5.32%, 병원 12.29%, 의원 13.94%로, 의원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처방건당 약품목수는 3.40개로 ’02년 4.32개 대비 0.92개 감소했으며, 상급종합병원 3.00개, 종합병원 3.34개, 병원 3.46개, 의원 3.45개로, 의원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결과, 항생제 처방률은 전반적으로 감소했지만, 지역별로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은 충남, 강원, 광주가 40.48%, 39.71%, 38.68%로 의원 평균(34.49%)보다 높았고, 급성하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은 충남, 충북, 광주가 64.67%, 63.30%, 62.64%로 의원 평균(57.92%)보다 높았다.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 일반인 대상 설문(’19년, 질병관리청) 결과, ‘항생제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대답한 비율이 40.2%로 높았고, 의료인 대상 조사(’20년, 질병관리청)에서도 ‘감기 등 항생제가 불필요한 상황에서도 항생제를 처방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약 35%로 높게 나타나 올바른 항생제 사용을 위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심사평가원은 항생제, 주사제 등 국민 보건에 미치는 영향이 큰 주요 약제의 오·남용을 줄이고 적정사용을 도모하기 위해 2001년부터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를 실시,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주요 평가 항목으로는 ▲항생제 처방률 ▲주사제 처방률 ▲처방건당 약품목수 등이다.

내년부터는 항생제 내성관리 및 환자안전 강화를 위해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세부시행 계획은 올 하반기 공개 예정이다.

우리나라 항생제 총처방량은 ’19년 기준 23.7DID로 OECD 국가 평균인 17.0DID보다 높다. 심사평가원은 불필요한 항생제 처방을 줄이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호흡기계 질환의 항생제 사용량 모니터링 지표를 신설했다. 또 항생제 사용량(DDD)은 OECD, 영국 등에서 사용하는 국제적 표준 기준으로, 2023년부터 지표를 도입할 예정이다.

노인주의 의약품 처방률도 신설된다. 노인의 경우 만성질환으로 여러 약물을 동시 복용 경우가 있어 부작용 발생에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장시간 지속형 벤조디아제핀계 약물 처방률(’19년)은 OECD 평균 대비 2.5배 높아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심사평가원은 노인의 안전한 약물 사용을 위해 노인주의 의약품 처방률 모니터링 지표를 신설, 벤조디아제핀계 약물, 항정신병제 등 68개 노인주의 의약품 성분을 기준으로 내년부터 평가를 시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