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의료원, 국내 최초 성형 후 관리센터 개소
상태바
경희대의료원, 국내 최초 성형 후 관리센터 개소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7.2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과·한방 협진으로 성형수술 후 부기와 통증 잡는다

경희대의료원은 경희대병원 성형외과와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의료진 협진으로 ‘성형 후 관리센터(클리닉)’를 개소, 성형수술 환자의 부기와 통증 해결에 앞장선다.

성형수술 후 흔히 호소하는 불편감은 부기와 수술 부위의 통증, 그리고 흉터다.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감소하지만 얼굴 성형수술의 경우, 얼마나 잘 관리 하느냐에 따라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어 세심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경희대병원 성형외과 박준 교수는 “최근 많이 활용되고 있는 쁘띠성형(보톡스, 필러 등)은 절개술 없는 간단한 시술이지만, 어느 정도의 부기와 통증은 발생한다”며 “성형수술은 치료의 목적도 있겠지만, 심미적인 개선을 통한 삶의 만족도 향상이 더욱 우선시되기 때문에 체계적인 사후 관리는 필수”라고 강조했다.

피부의 치유 과정 중 재구성기 단계의 경우, 환부 주위의 과도한 긴장, 산소 공급 부족은 환부의 저산소증을 일으켜 상처 회복을 더디게 할 수 있어 연부조직의 가동성 개선이 중요하다. 침과 추나요법은 연부조직의 가동성 개선과 함께 긴장 완화와 혈액순환 촉진에 효과적이다. 이외에도 감염, 과도한 부종 최소화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송미연, 신우철 교수는 “추나, 한약 등 전문 의료진의 적절한 한방 치료를 통해 회복 기간 감소와 빠른 컨디션 회복을 도모하는 동시에 수술결과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표 한약처방인 당귀수산의 경우, 구성 약재인 당귀, 작약, 소목, 감초 등 상처 회복에 관한 다수의 연구가 발표된 바 있으며, 항혈전, 항염증 효과도 보고되어 성형수술 후 환자의 회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