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넥신 출시 30주년...누적매출 4833억원 돌파
상태바
기넥신 출시 30주년...누적매출 4833억원 돌파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7.0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20억정 이상 판매된 SK케미칼 스테디 셀러
전광현 사장(가운데)과 임직원들 기념촬영 모습
전광현 사장(가운데)과 임직원들 기념촬영 모습

SK케미칼은 6일, 혈액순환·인지장애 개선제 기넥신에프(이하 기넥신) 발매 30주년 기념행사를 열고 그동안의 성과를 조명했다. 행사에는 SK케미칼 전광현 사장, 김정훈 Pharma 기획실장, 구민회 경영지원실장 등 임직원이 참석했다.

기넥신은 지난 30년 간 20억정 이상 판매, 2021년 기준 누적 매출액은 4833억원을 기록한 SK케미칼의 스테디 셀러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기넥신은 지난해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 부문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38%를 기록하며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전광현 사장은 ”뛰어난 제품력을 기반으로 국민 은행잎 의약품으로 자리를 지켜온 기넥신이30주년을 맞이했다. 앞으로도 혈액순환개선과 인지 기능 장애 개선 등 국민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넥신은 1991년 12월 국산 혈액순환개선제 최초로 독일, 미국, 아르헨티나 등 3개 국가에 수출됐다. 은행잎 혈액순환개선제를 처음 개발한 시초인 독일에도 기넥신을 수출하면서 국내 시장 출시 전 제품력을 인정받았다. 국내 판매에 앞서 해외 수출을 먼저 성사한 것은 의약품 역사상 기넥신이 최초다. 1992년 국내 발매 첫해 돌풍을 일으키며 국내 매출 100억을 돌파한 첫 번째 국산 의약품 기록도 남겼다.

김정훈 SK케미칼 Pharma 기획실장은 “기넥신의 우수한 제품력이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어 30년 동안 견실하게 성장할 수 있었다. 혈액순환 개선에 이어 인지기능 개선 시장에서도 공고히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