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셀, T세포 림프종 혁신신약 도전
상태바
GC셀, T세포 림프종 혁신신약 도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6.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물질 CD5 타깃 CAR-NK ‘CT205A’ 파이프라인 추가

GC셀이 R&D 차세대 신무기를 공개했다. GC셀(대표 박대우)은 최근 T세포 림프종 치료제 후보물질 ‘CT205A(CD5 CAR-NK)’를 파이프라인에 추가했다고 28일 밝혔다.

‘CT205A’는 T세포 림프종에서 발현하는 CD5를 타깃하는 키메라 항원 수용체(Chimeric Antigen Receptor, CAR)를 장착한 동종 제대혈 유래 NK세포치료제다.

GC셀의 독자적인 CAR-NK플랫폼을 활용한 ‘CT205A’는 자가 CAR-T치료제와 비교하면 제조공정이 효율적이고 예상되는 부작용이 적은 측면에서 차별화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T세포 림프종은 B세포 림프종 대비 치료 옵션이 거의 없고 미충족 수요가 높은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T세포 림프종 표준치료법으로 CHOP(cyclophosphamide, doxorubicin, vincristine, prednisolone) 등의 병용화학요법을 사용하고 있으나 질병이 완화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특히 1차 치료에 실패하거나 재발한 환자의 경우 생존 기간이 약 5.8개월(중앙값)로 예후가 좋지 않다.

T세포 림프종은 CD30보다 CD5발현이 현저하게 높아 CD5가 CD30 타깃보다 범용적 적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CAR-T로 접근 시 정상 T세포에도 CD5를 발현, 배양 중 CAR-T세포가 서로를 죽이는 동족살해(Fratricide)현상이 발생해 내재적으로 발현하는 CD5 제거 후 다시 CD5 CAR를 도입하는 공정상의 번거로움이 있다.

또, 자가 CAR-T의 경우 환자 암세포에도 유전자 도입이 될 수 있으므로 악성(Malignant) CAR-T가 생성되는 제품 오염과 체내 T세포 무형성증(T cell aplasia) 유발 가능성도 CAR-T치료제의 한계로 지적된다.

반면, 제대혈 유래 NK를 이용해 개발 중인 CD5 CAR-NK의 경우 T세포와는 달리 CD5를 발현하지 않기에 배양 과정 및 체내에서 서로 죽이는 현상이 발생하지 않으며 또한 체내 T세포 무형성증 유발로 인한 부작용은 제한적으로 예측, CD5 CAR-T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민보경 GC셀 세포치료제연구소장은 “NK세포치료제는 기존 CAR-T 치료제의 한계점을 뛰어넘을 신규 모달리티로 매년 고성장 중”이라며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CT205A’가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