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교수,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상태바
이승훈 교수, 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9.11.06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지주막하출혈 치료제 베이셉 개발 공로
이승훈 교수(오른쪽) 수상 모습
이승훈 교수(오른쪽) 수상 모습/서울대병원 제공

이승훈 서울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지난 달 31일 개최된 ‘2019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보건의료분야에서 기술사업화에 기여한 개인과 기업에게 주어진다.

이승훈 교수는 최근 바이오벤처기업 ㈜세닉스바이오테크를 창업하고 새로운 지주막하출혈 치료제인 베이셉을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교수와 ㈜세닉스바이오테크는 지난 2018년 2월, 미국뇌졸중학회에서 최고기초의학상(Basic Science Award)을 수상했으며 올해 7월에는 40억원의 시드머니 투자자금을 유치한 바 있다. 현재는 향후 2년 내 베이셉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시험용 신약 승인을 목표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이승훈 교수는 “지난 연구 및 기술사업화 성과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아 감사할 따름”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현재 개발 중인 베이셉 뿐 아니라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에 대한 신약후보물질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