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헬스케어 정체성 확립·이슈 담론화
상태바
디지털헬스케어 정체성 확립·이슈 담론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6.2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바이오협회, 디지털헬스위원회 본격 가동...한종현 위원장 선임

디지털치료제 개발 등 산업혁신과 변화를 선도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디지털헬스위원회가 본격 가동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최근 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지난 23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에는 △동아제약 △동화약품 △박스터 △삼진제약 △안국약품 △유영제약 △제일약품 △파마리서치 △한독 △한미약품 △휴온스 △GC녹십자 △라이프시맨틱스 △베이글랩스 △빅씽크 △올라운드닥터스 △에임메드 △웰트 등 총 18개의 제약기업과 디지털헬스 스타트업 등이 참여한다.

동화약품 한종현 사장을 위원장으로, 부위원장에는 경대성 한미약품 이사와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가 선임됐다. 간사는 강성지 웰트 대표가 맡는다.

협회는 디지털헬스케어의 개념 및 정체성 정립 등 각종 이슈를 담론화하고, 공동의 아젠다를 발굴하기로 했다. 제약과 디지털헬스 이종 영역 간 융합에 기반한 개방형혁신을 통해 바이오헬스분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기업 간 동반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원희목 회장은 “해외에서도 디지털헬스케어가 진행되고 있고, 미래에 상당한 각광을 받을 것”이라면서 “디지털헬스위원회가 정부와 제약기업, 스타트업을 매칭하고 각 주체를 잇는 커뮤니케이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헬스케어를 둘러싼 상황을 면밀히 분석해 산업계의 미래 가치를 올리고, 각종 이슈를 담론화해야 한다. 패러다임을 전환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종현 위원장은 “개별 기업이 각자의 영역에서는 경쟁력이 있지만 어떻게 제도화하고, 협력할 것인지는 과제”라면서 “위원회가 구심점이 되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시장 상황과 미래, 우리들의 역할과 기능, 정부 제안 등 다양한 화두를 던지고 토론하는 장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는 정체성 확립부터 급여적용 등 보건의료 제도권 진입에 이르기까지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의 안착과 성장을 둘러싼 각종 난제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했다.

무엇보다 ‘디지털헬스케어’라는 용어의 개념 정립이 시급하다는 공감대를 형성, 디지털헬스케어의 정체성 확립 등 산업 성장에 필요한 과제들을 순차적으로 점검하고, 해법을 모색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