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스텔라스제약, 장기기증 인식 개선 주력
상태바
한국아스텔라스제약, 장기기증 인식 개선 주력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6.2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생명나눔’ 사내 캠페인 열고 사회적 인식 향상 기여

한국아스텔라스제약(대표 마커스 웨버)은 ‘환자중심주의 실현의 달(Patient Centricity Month)’을 맞아 장기기증 인식 개선을 위한 ‘아름다운 생명나눔’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

‘환자중심주의 실현의 달(Patient Centricity Month)’은 매년 6월 한 달간 전 세계 아스텔라스에서 동시에 개최하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환자중심” 하나의 접근 방식을 통해 혁신적인 과학을 환자를 위한 가치로 전환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 위해 전 직원이 환자를 먼저 생각하는 마음을 다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장기기증 인식 개선 캠페인은 한국아스텔라스제약의 Established Product 사업부를 중심으로 장기기증을 통한 생명나눔의 소중함, 가족 동의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장기기증 인식을 알아보기 위한 사내 서베이, 이해를 높이는 퀴즈 이벤트, 가족 간 기증 의사 공유의 중요성을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해 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높였다.

사내 서베이 결과, 직원 141명 중 약 17%(24명)의 직원이 장기기증 희망 등록을 했다. 장기기증 희망 등록 직원 중 약 67%(16명)는 가족에게도 기증 의사를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는 장기기증자가 기증 의사를 밝혀도 실제 장기기증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가족 중 1인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2020년 국내 인식 조사 결과, 가족의 기증 의사를 알지 못한 경우 동의율은 36%에 불과했으나, 기증 희망이 알려진 경우 가족의 76.2%가 기증에 동의했다. 따라서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는 가족에게 기증 의사를 밝히고 이해를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

마커스 웨버 대표는 “환자중심주의 실현의 달을 맞아 진행한 사내 캠페인을 통해 장기기증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이해도를 높이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도 누군가의 새로운 생명을 잇는 장기기증에 대한 사회적 인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