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30여년 지속된 '사랑의 헌혈'로 나눔문화 확산
상태바
GC녹십자, 30여년 지속된 '사랑의 헌혈'로 나눔문화 확산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6.2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의료재단과 함께 대한적십자사로부터 감사패 수여 받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GC녹십자 임직원들이 팔을 걷었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 본사에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오창·음성·화순공장 등 총 4곳에서 동시 진행됐다.

GC녹십자 ‘사랑의 헌혈’은 국내 제약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한 헌혈 행사로, 1992년 시작 이후 약 30여년 간 행사에 동참한 임직원은 1만5000명에 달한다.

임직원에게 기부받은 헌혈증은 소아암을 앓고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GC녹십자는 지금껏 총 8000개가 넘는 헌혈증을 병원 및 소아암 환자 지원 단체에 기부하며 생명 나눔 사회공헌 실천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날 오후에는 국가적 혈액 수급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GC녹십자와 GC녹십자의료재단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