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경색·심근경색, 병원전단계 지연 인자 파악
상태바
뇌경색·심근경색, 병원전단계 지연 인자 파악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5.12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급차 이용률 높이기 위한 국가 차원 고민과 노력 "급선무"

뇌경색과 심근경색 질환에서 병원전단계 지연을 직접적으로 비교한 첫 대규모 연구가 발표됐다.

이들 두 질환은 발병 후 얼마나 신속하게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받는지가 예후에 매우 중요하다. 급성기의 경우 병원에 늦게 도착하면 예후는 나빠질 가능성이 높아, 병원전단계 지연 개선은 두 질환에서 매우 중요한 목표 중 하나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배희준(심뇌혈관질환관리 중앙지원단장), 인하대병원 신경과 윤혜원 교수를 포함한 권역심뇌혈관센터 연구진은 권역심뇌혈관질환 등록체계 데이터를 활용해 뇌경색과 심근경색의 병원전단계 지연을 비교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이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미국심장협회지 JAHA (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근 호에 게재됐다.

연구에 따르면 뇌경색 환자들은 증상 발생 후 병원 방문까지 소요되는 시간의 중앙값이 약 6시간, 심근경색 환자들은 약 3시간이었다. 병원전단계 지연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두 질환에서 모두 119구급차의 이용 여부로 구급차를 이용하지 않는 환자의 경우 구급차를 이용한 경우에 비해 증상 발생 3시간 이내에 병원에 도착하지 못할 위험이 약 4배 가량 높았다.

그럼에도 119구급차를 이용한 환자의 비율은 뇌경색의 경우 전체 환자의 약 1/3, 심근경색의 경우 1/4밖에 되지 않아 구급차 이용률을 높이기 위한 국가 차원의 고민과 노력이 급선무라는 지적이다.

환자나 보호자가 해당 증상이 뇌졸중 혹은 심근경색의 증상인지 미리 인지하는 경우 병원전단계 지연 가능성은 낮았으며, 이러한 증상 인지도가 구급차 이용과도 유의한 관련성을 보여 조기 증상에 대한 전반적 인지율 향상을 위해 효율적인 교육 및 홍보가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병원 간 전원은 병원전단계 지연을 유발하는 또 하나의 주요 요인이었으나 뇌경색 환자의 약 1/3, 심근경색 환자의 반 이상이 타병원에서 권역심뇌혈관센터로 전원을 온 경우였다. 심뇌혈관질환 환자에 대한 병원전단계 의뢰-전원 체계의 개선과 함께 급성기 시술이 요구될 만한 환자는 해당 치료가 가능한 권역센터로 최단시간에 바로 이송하는 체계 구축이 절실하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뇌경색과 심근경색 사이에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심근경색의 경우 고령과 여성에서 병원전단계 지연의 위험도가 확연히 높았으나 뇌경색에서는 연령과 성별에 따른 영향이 크지 않았다. 심근경색에서의 병원 전단계지연을 줄이기 위해서는 고령 및 여성 중점 계획 수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제언이다.

증상 발생부터 병원 도착까지의 시간 분포
증상 발생부터 병원 도착까지의 시간 분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