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래피젠, 감염병 체외진단기기 연구개발
상태바
은평성모병원-래피젠, 감염병 체외진단기기 연구개발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5.1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신종 감염병 진단키트 연구・개발・임상시험 협력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병원장 최승혜)과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 주식회사 래피젠(대표 박재구)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신종 감염병 체외진단의료기기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은평성모병원과 래피젠은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 향후 감염병 분야 체외진단의료기기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제품의 기술개발과 임상시험을 선도하는 산학협력관계 발전을 약속했다.

또, 은평성모병원 감염병검사센터와 래피젠 연구개발팀간 학술교류 활성화를 통해 체외진단의료기기의 국산화 및 국책과제를 포함한 연구개발 사업 추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최근 은평성모병원은 감염병 대응 고도화를 위한 감염병검사센터를 개소, 신종 감염병에 대한 선도적인 진단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조직을 구성했다. 진단검사의학과를 중심으로 감염내과, 호흡기내과 등 감염과 관련한 병원 내 모든 부서가 참여하는 감염병센터는 감염병의 원인을 빠르게 분석, 환자와 의료진은 물론 의료기관을 감염병으로부터 보호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근본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래피젠은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대유행하던 지난해 7월, 독자 기술인 블랙 골드 파티클(BLACK GOLD PARTICLE)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첫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식 허가를 획득한 신속항원 자가검사키트를 출시, 코로나19 방역에 기여했다.

현재 100여 종이 넘는 신속진단키트와 전문검사키트를 국내외에 선보이며 뛰어난 연구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신속항원 자가검사키트 개발 당시 임상시험 과정에서 은평성모병원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선도적이면서도 모범적인 산학협력 모델을 제시했다.

한편, 래피젠은 이번 업무협약에 맞춰 은평성모병원에 발전기금 2억 원을 기부했다. 은평성모병원은 발전기금을 의학 연구 및 차세대 의료체계 구축에 사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