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 통합적 케어 '두개안면센터' 개소
상태바
서울대어린이병원, 통합적 케어 '두개안면센터' 개소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2.05.05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천성 두개안면기형 환자 의료·심리·사회적 장애 치유 목적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최근 선천성 두개안면기형 환자들을 위한 다학제 협진을 목적으로 ‘두개안면센터’를 개소했다.

구순구개열 및 두개골 조기유합증 등 두개안면에 발생하는 선천성 기형을 가진 환자는 외모뿐만 아니라 뇌압상승, 뼈 성장, 교합 등의 복합적인 문제가 발생한다. 적절한 수술 시기를 놓치면 최선의 결과를 기대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아 다학제 진료를 통해 환자의 상태를 면밀하게 관찰하고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어린이병원 1층에 위치한 두개안면센터는 소아성형외과, 소아신경외과, 소아안과 교수진들이 한자리에 모여 환자를 협진하고, 치료 계획부터 수술까지 원스톱으로 이루어지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환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적시에 최적의 치료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두개안면센터는 선천성 두개안면기형을 가진 환자들의 의료적·심리적·사회적 장애를 치유하고 해당 분야의 연구와 교육에 매진해 한국인에게 특화된 합리적인 치료 방향을 제시할 계획이다.

김한석 서울대어린이병원장은 “통합적 케어를 지향하는 두개안면센터의 개소가 기존의 구조 및 기능적 문제들을 해결하고 장기적으로 환자들의 예후를 좋게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종우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교수)은 “선천성 기형 환자는 다빈도 질환 환자와 비교해 빈도가 적고 전문센터가 아니면 제대로 치료하기 어렵다”며 “두개안면센터는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환자에게 최선의 진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