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공단-의약단체 수가협상 "스타트"
상태바
2023년 공단-의약단체 수가협상 "스타트"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5.04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태 건보공단 이사장, 6개 의약단체장과 상견례...성공적 체결 기대

2023년도 본격적인 수가 협상을 앞두고 의약 단체장들의 첫 만남이 이뤄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강도태 이사장은 오늘(4일) 오전 서울가든호텔에서 2023년도 요양급여비용 계약의 성공적인 체결을 위해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 대한병원협회 윤동섭 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박태근 회장, 대한한의사협회 홍주의 회장, 대한약사회 최광훈 회장, 대한조산협회 김옥경 회장 등 6개 의약단체장들과 상견례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이상일 급여상임이사, 김남훈 급여보장선임실장 및 박종헌 빅데이터운영실장이 참석해 의약단체장들과 함께 활발한 의견을 나누었다.

건보공단 강도태 이사장은 “코로나19 유행 차단을 위해 실시하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년 1개월 만에 해제되면서 일상회복 추세에 있다”고 말하고 “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서 의료계의 헌신과 우수한 보건의료 역량이 결합된 결과”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올해 수가협상과 관련해 “작년 수가계약을 마치고 가입자, 공급자,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도발전협의체를 중심으로 수가제도 개선 논의한 결과, 단기적으로는 최근 보건의료 환경을 반영한 SGR모형 개선으로 환산지수를 산출, 2023년도 유형별 환산지수 협상을 추진하게 되었고, 중장기적으로는 진료비 관리 측면에서 환산지수, 상대가치점수, 종별가산을 연계한 중장기 수가구조 개편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건보공단은 가입자에겐 보장성 강화 추진과 안정적인 재정운영을, 공급자에겐 보건의료 인프라 유지를 위한 적정수가 보장이라는 큰 틀 안에서, 양면협상을 통해 합리적인 균형점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단체장님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원만한 협상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건보공단은 오는 11일 약사회를 시작으로 12일에는 한의사협회, 의사협회, 치과의사협회, 13일 조산사협회, 병원협회와 1차 협상을 진행한다. 2차 협상은 5월 마지막 주에 이뤄질 예정이며 「국민건강보험법」에 의해 최종 협상 계약 체결은 5월 31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