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이식 환자 당뇨병 치료기준 제시
상태바
신장이식 환자 당뇨병 치료기준 제시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4.2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LT2억제제, DPP4억제제’ 병합 투여 효과적
(왼쪽부터) 양철우-고은정 교수
(왼쪽부터) 양철우-고은정 교수

제2형 당뇨병 신약인 SGLT2억제제와 DPP4억제제를 함께 투약하면 신장이식 후 복용하는 면역억제제인 타크로리무스에 의해 발생하는 당뇨병 치료에 시너지 효과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양철우 교수(교신저자), 고은정 교수(제1저자), 임상의학연구소 임선우 연구교원 연구팀은 면역억제제 타크로리무스로 유발된 당뇨병 쥐에서 SGLT2억제제와 DPP4억제제의 병합투여 효과를 확인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 병합 치료는 단독 투여 보다 당뇨 조절이 우수했으며 췌장과 신장 보호에 있어 시너지 효과도 확인됐다.

신장이식 후 당뇨병이 발생하면 이식 신장의 수명을 단축, 심혈관 합병증을 증가시켜 환자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이식 후 당뇨를 유발하는 요인은 다양하나, 신장이식 후 거부반응 예방을 위해 복용하는 대표적인 면역억제제인 타크로리무스를 장기간 복용하면 약 30%의 환자에서 당뇨병이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개발된 당뇨병 신약인 SGLT2억제제는 신장의 세뇨관에서 흡수되는 당의 재흡수를 억제해 소변으로 당을 내보내 혈당을 강하시키고, DPP4억제제는 장에서 GLP-1분해를 차단,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양철우 교수는 “지금까지는 이식 후 당뇨가 생긴 환자의 치료 매뉴얼이 뚜렷하게 없어 제2형 당뇨병 환자 치료법에 준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SGLT2억제제와 DPP4억제제 병용 투약이 이식환자에서 발생하는 당뇨병 치료에 효과를 증명함으로써 장기이식 환자의 새로운 당뇨 치료 기준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SGTL2억제제와 DPP4억제제 병합 투약은 혈당을 저하시킬 뿐 아니라, 신장 및 췌장의 손상을 보호하는데도 시너지 효과가 있어 신장이식환자의 심혈관계 합병증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이식학회의 공식학술지인 ‘American Journal of Transplantation(IF 8.086)’에 3월 16일 게재됐으며, SGLT2억제제와 DPP4억제제가 면역억제제에 의한 당뇨에서 치료 효과를 최초 규명함으로써 올해 6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리는 미국이식학회 최우수 초록(Top Abstract)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