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뿌리는 피나스테리드 탈모약' 출시
상태바
내년 상반기 '뿌리는 피나스테리드 탈모약' 출시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2.01.2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제약, 알미랄과 ‘핀쥬베’ 국내판권 계약 체결...허가 절차 진행 중

보령제약(대표 장두현)은 지난 21일, 스페인 제약사 알미랄(대표 Gianfranco Nazzi)과 세계 최초 스프레이 제형 피나스테리드 탈모약인 ‘핀쥬베(Finjuve)’ 국내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핀쥬베는 지난 2020년 이탈리아, 독일, 룩셈부르크, 포르투갈에서 출시 허가를 받았다. 지난해 5월에는 이탈리아에서 ‘케어토픽(Caretopic)’제품명으로 발매, 11월에는 알미랄과 다국적 제약사인 히크마(Hikma)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시장’을 목표로 라이선스 아웃(License-out)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계약으로 핀쥬베 국내 독점 판매권을 보유한 보령제약은 오는 2023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목표로 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피부과 의약품 전문 글로벌 제약사 알미랄에서 개발한 핀쥬베는 성인 남성의 안드로겐성 탈모증에 처방되는 피나스테리드 성분을 경구용이 아닌 스프레이 제형으로 개발한 제품이다. 탈모 부위 두피에 직접 분무되는 국소 치료 방식으로, 경구용 피나스테리드에 비해 신체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안전성을 높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효능·효과는 경구용 피나스테리드와 동등한 수준이다.

임상시험 결과, 투여 24주 후 핀쥬베 투여군의 특정부위의 모발 수가 투여 전 대비 3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조군으로 설정된 남성형 탈모치료제로 가장 널리 쓰이는 경구용 피나스테리드 1mg 투여군의 특정부위 모발 수와 비교해도 동등한 수준의 효능을 보였다. 반면, 핀쥬베 투여군은 경구용 피나스테리드 1mg 투여군 대비 100분의 1 수준의 혈중농도를 보이며,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현저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핀쥬베는 피부 친화성이 높은 수용성 반합성폴리머를 함유, 주성분인 피나스테리드가 두피 내 진피까지 깊이 침투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또 탈모 부위에 약물 도포 시 꼬깔 모양의 스프레이 전용 콘(Cone)을 사용해 밀폐, 약물이 탈모 부위에 효율적으로 도포되며, 외부로의 비산을 방지해 안전성도 높였다.

보령제약 Rx부문 정웅제 부문장은 “핀쥬베는 국내 남성 탈모치료제 시장에서 처방액이 가장 큰 경구용 피나스테리드 1mg의 효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제형 개선을 통해 경구 제제 대비 혈중농도를 100분의 1수준으로 낮춰 안전성을 높인 제품”이라며 “검증된 안전성을 바탕으로 안드로겐성 탈모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